[커버스토리] ‘대화의 희열3’ 성동일도 트로트 가수였다? ‘

정경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7/21 [14:10]

[커버스토리] ‘대화의 희열3’ 성동일도 트로트 가수였다? ‘

정경희 기자 | 입력 : 2021/07/21 [14:10]

 

[한국가요뉴스= 정경희 기자] 배우 성동일이 트로트 음반을 낸 흑역사(?) 과거를 소환했다.

 

7월 22일 방송된 KBS 2TV ‘대화의 희열3’(연출 신수정)에서는 사람 냄새 나는 배우 성동일이 출연해 자신의 30년 연기 인생을 돌아봤다. 코믹이면 코믹, 정극이면 정극. 못하는 게 없는 배우 성동일은 수많은 필모그래피 중에서도 꼽는 그의 ‘인생 캐릭터’를 이야기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성동일은 그 하면 떠오르는 드라마 ‘은실이’, ‘추노’, ‘응답하라’ 시리즈에 얽힌 비하인드를 대방출했다. 1998년 ‘은실이’에서 ‘빨간 양말’ 양정팔 역으로 첫 인기를 맛본 성동일. 그는 사실 극 초반 ‘이름도 없는 단역 1’로 3회만 출연하고 사라질 뻔했다고. 마지막회까지 살아남은 ‘빨간 양말’의 비결이 MC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고 해, 관심이 더해진다.

 

이러한 성동일은 인기에 힘입어 ‘빨간 양말의 뽕짝메들리’ 트로트 음반까지 대박을 친 화려한 과거를 고백해 주목받았다. 성동일은 “인기가 대단했다. 고속도로는 다 내 것이었다”며, 휴게소를 휩쓴 인기를 회상했다. 그러나 당시 배우가 트로트 음반으로 돈을 번다며 좋지 못한 소리도 들었다고. 성동일은 이에 대한 억울한(?) 오해를 밝혔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뿐만 아니라, 성동일의 미친 존재감을 알린 ‘추노’와 ‘응답하라’ 시리즈도 빠질 수 없다. 성동일은 검은 치아를 트레이드마크로 한 추노꾼 악역 천지호의 탄생 비화, 장혁의 눈물샘을 폭발시킨 명장면 이야기 등을 말해 기대를 높인다. 

 

또 ‘응답하라’ 시리즈로 ‘이 세상 모든 개딸들의 아빠’가 된 성동일은 “욕을 가장 많이 하고도 사랑받은 드라마”라며, “시청률이 0.2% 나올 거라 기대했는데, 그렇게 뜰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몰래 도둑 촬영하듯 소화한 ‘응답하라’에 얽힌 사연을 털어놔 또 한번 현장을 뒤집어놨다고.

 

사진제공= KBS 2TV ‘대화의 희열-시즌3’

 

  • 도배방지 이미지


Notice: Undefined variable: tag_keyword in /home/inswave/ins_news-UTF8-PHP7/news_skin/koreamusicnews_com/main/newnews/news_read_list.php on line 11

Warning: count(): Parameter must be an array or an object that implements Countable in /home/inswave/ins_news-UTF8-PHP7/news_skin/koreamusicnews_com/main/newnews/news_read_list.php on line 11

Notice: Undefined variable: _uid_arr in /home/inswave/ins_news-UTF8-PHP7/news_skin/koreamusicnews_com/main/newnews/news_read_list.php on line 32

Notice: Undefined variable: next_p_list in /home/inswave/ins_news-UTF8-PHP7/news_skin/koreamusicnews_com/main/newnews/news_read_list.php on line 47
관련기사목록

Notice: Undefined variable: o_uid_arr in /home/inswave/ins_news-UTF8-PHP7/news_skin/koreamusicnews_com/main/newnews/news_read_list.php on line 5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