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매력' 오빠 서강준 잡는 동생 박규영, 툭 던지는 현실 연애 조언, 정곡만 콕콕!

한국가요뉴스 | 기사입력 2018/10/23 [09:21]

'제3의 매력' 오빠 서강준 잡는 동생 박규영, 툭 던지는 현실 연애 조언, 정곡만 콕콕!

한국가요뉴스 | 입력 : 2018/10/23 [09:21]


 [한국가요뉴스 노익희 기자]‘제3의 매력’의 숨은 연애 고수 박규영. 오빠 서강준과 오빠친구 이상이에게 무심한 듯 툭툭 던지는 말 같은데 정곡만 콕콕 찌른다. 오빠들 잡는 똑똑한 동생이다.

 

JTBC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극본 박희권·박은영, 연출 표민수, 제작 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 온준영(서강준)의 동생 온리원(박규영). 세상 어떤 것에도 무심한 듯, 시큰둥한 표정으로 일관하지만, 사실은 오빠 준영의 연애사에 언제나 예의주시하고 있다. 준영이 다시 만난 영재와 술을 마시고 외박을 하자 “연쇄 외박 사건? 상대도 7년 전 그 여성이고”라며 단번에 맞췄고, 다 익은 파스타 면이 벽에 붙어있는 걸 보며 “이건 누군가와 함께 있을 때 부리는 허세지”라며 준영이 잘 보이고 싶은 누군가와 함께 있었다는 사실을 추측해내기도 했다. 무엇보다 리원이 무심한 듯 ‘툭’ 던지는 말은 정곡만 ‘콕’ 찌른다.

 

#1. 밴댕이 소갈딱지 오빠 서강준에게: “먼저 연락하는 건, 결코 사랑이나 애정의 크기가 아니다. 그저 성격일 뿐.”

 

지난 6화 방송에서 “그깟 주차 다시 하느라고”, 호철이 난감한 상황에 처한 영재를 도와주고, 다친 영재를 부축하고, “저 영재씨 좋아해요”라는 고백까지 보고, 듣게 됐던 준영. 영재는 “저 남자 친구 있는데”라고 했고, 준영 역시 직접 나서 “영재 남자친구입니다”라고 소개까지 했다. 문제 없이 상황이 종료됐지만 찜찜했고, 섭섭했고 불안했던 준영은 “1박 2일 여행 계획도 다 짜놓고도” 영재에게 연락을 하지 못했다. 그런 준영에게 리원은 “꽁해서 그렇겠지. 이유가 어딨겠어”라며 “온준영이 먼저 전화 못 한다에 내 왼발 엄지발가락을 건다”라며 속을 긁었다. 그것도 준영의 “밴댕이 소갈딱지” 성격 때문임을 콕 찝어 이야기하며. 그 순간 “착각들 하는데, 먼저 연락하는 건, 결코 사랑이나 애정의 크기가 아니다. 그저 성격일 뿐”이라는 리원의 말대로 영재에게서 연락이 왔다.

 

#2. 바람둥이 오빠 이상이에게: “좋아하던 마음이 식어가고 멀어지는 게 사람 노력으로 되는 거냐?”

 

“웬만하면 남의 연애사에 관심을 안 가지는 사람”이라던 리원. 하지만 지난 8화 방송에서 자유 연애주의자 상현(이상이)에게 “너는 조만간 한번 크게 다친 거 같다”라고 했고, 리원의 말 대로 상현에게 상처받은 수아(서은우)의 오빠가 가게를 찾아와 난장판을 만들었다. 그럼에도 상현은 자신 때문에 수면제를 먹은 여자가 아닌 “이 막대한 피해를 어떻게 보상받지”라는 생각만 했다. 이에 “이렇게 더러워진 건 치우면 되고, 망가진 건 고치면 되고. 근데 사람 마음이란 건, 그런 게 아니야. 한 번 제대로 망가져 버린 마음은 회복하기 힘들어”라는 말을 남긴 리원. 상현 역시 여태껏 “쿨 하게” 끝냈다고 생각했던 연애가 상대방에겐 아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자책했다. 그런 상현에게도 “좋아하던 마음이 식어가고 멀어지는 게, 사람 노력으로 되는 거냐?”라며 작은 토닥임을 주던 리원이었다.

 

‘제3의 매력’ 매주 금, 토 밤 11시 JTBC 방송.

 

<사진제공 = 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화/예술 많이 본 기사